군사용 정찰위성 핵심 장비
2800억 들여 개발하기로
한화시스템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군사용 정찰위성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의 첫 국방 위성사업으로 향후 수조원대로 커질 우주산업을 공략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화시스템은 5일 KAI와 고성능 영상레이더(SAR) 탑재 위성 개발과 관련한 핵심장비 개발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SAR은 어떤 기상에서도 고해상도 영상을 찍고 전송할 수 있는 첨단 레이더다. SAR 탑재 위성 개발 사업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추진하는 군사용 정찰위성 개발사업인 ‘425 사업’의 하나다. 향후 7년간 SAR 위성과 전자광학(EO)·적외선(IR) 위성 등을 국내 기술로 전력화하는 게 목표다.

이번 핵심장비 개발 계약 금액은 총 2800억원이다. 위성은 탑재되는 핵심 센서인 영상·전자광학·적외선 등에 따라 종류를 구분한다. 한화시스템은 이 세 가지 센서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사장은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우주산업 분야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며 “이번 계약을 계기로 우주 위성 탑재체 전문 개발 업체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지난달 30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과 약 400억원 규모의 EO·IR 탑재 위성 본체 개발 계약을 맺었다. 지난 4일에는 ADD와 ‘425사업 SAR 위성체 시제제작’ 계약을 체결했다.

시제품 제작 계약 금액은 5883억원으로 국내 우주사업 중 최대 규모다. 사업 기간은 이달부터 2025년 9월까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