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 및 건축 내장재로 적용 가능 연 40만t 생산
포스코그룹 계열사인 포스코강판이 고급 컬러강판 전용 공장 증설을 마무리했다.

포스코강판은 5일 경북 포항 괴동동에 있는 컬러강판 공장에서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산 6만t 규모의 4컬러강판 생산라인 준공식을 열었다. 이번에 준공한 4컬러강판 공장에서는 용융아연도금강판과 스테인리스 제품 등에 다양한 컬러를 입혀 가전용과 건자재용 제품을 생산한다. 4번의 코팅과 건조, 6번의 인쇄를 거쳐 자연에 가까운 색상과 질감을 갖추도록 한 게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포스코강판 관계자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발생하지 않는 도료를 사용한 친환경적인 제품”이라며 “고급 가전제품과 실내 장식용 건축자재로까지 사용처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강판은 이번 4컬러강판 공장 준공으로 연간 컬러강판 생산량을 40만t까지 늘리게 됐다. 용융도금강판 60만t을 합하면 연간 도금·컬러강판 생산량이 100만t 규모로 늘어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