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출범 120주년 기념 120대 한정 판매
-가격 동결한 클리오 연식변경도 함께 선봬


르노삼성자동차가 소형 해치백 클리오 연식변경과 함께 한정판 '스틸(STEEL)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르노삼성, 한정판 클리오 스틸 에디션 출시


클리오 스틸 에디션은 브랜드 출범 120주년을 기념, 120대 한정 판매한다. 전용 외관과 내부 장식으로 은은하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한 게 특징이다. 측면에 부착한 스틸 배지를 비롯해 블랙 아웃사이더 미러와 사이드 몰딩, 블랙 투톤 알로이 휠, 육각형 모양의 전용 데칼 등도 한정판의 요소다.

실내는 라이트 그레이 컬러로 포인트를 준 블랙 벨벳 시트, 레이저 가공으로 패턴을 새긴 에어벤트 그리고 한정판 레터링이 들어간 스티어링 휠 등을 적용했다. 편의 및 안전 품목으론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 풀 오토 에어컨, 지능형 스마트 카드키 시스템, 열선시트, 전방경보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르노삼성, 한정판 클리오 스틸 에디션 출시


색상은 아이스 화이트, 머큐리 그레이, 디아망 블랙 등 3종이다. 아이스 화이트는 한정판과 함께 처음 선보이는 색이다. 클리오 스틸 에디션의 가격은 2,155만원이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연식변경차 2019년형 클리오의 판매도 시작했다.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규제(유로6 C)에 대응, 상품을 조정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가격은 트림별로 젠 1,954만원, 인텐스 2,278만원으로 2018년형과 동일하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폭스바겐코리아, 쿠페형 세단 '아테온' 출시
▶ FCA코리아도 디젤 게이트? 과징금 부과
▶ 포드, 유럽서 대규모 구조조정 나서
▶ [하이빔]자동차, 빌려 타는 방법의 홍수 시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