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4일 수주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 사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수주 컨트롤타워인 전사수주위원회를 신설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김조원 KAI 사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아 수주 업무를 총괄한다. 더 신속하고 전략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기존 6개 본부(윤리경영·개발·KFX사업·운영·사업·관리) 체제를 유지하되 현행 3CE(개발 총괄) 38실 185팀을 4CE 45실 196팀으로 확대했다. 한국형전투기(KFX)사업본부는 고정익(전투기 등)CE를 신설하고, 민항기개발실·고정익개발실·무인기실을 통합한다. 민·군수 연구개발(R&D) 협력을 통해 핵심 기술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KAI는 이달 신규 임원 선임과 후속 인사 발령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