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 누적수익률 평균 3.13%
한달 만에 4.99%P 하락


'만능통장'으로 이름을 알린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누적수익률이 평균 3.13%로 집계됐다.

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출시 3개월이 넘은 25개 금융사의 204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지난 10월 말 기준 누적수익률은 한 달 전(8.12%)보다 4.99%포인트 하락했다.

금투협회는 "미중 무역갈등과 미국 금리인상 기조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과 국내 증시가 동반 하락하면서 수익률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상품의 수익률이 평균 4.90%로 가장 높았고 '고위험'(3.63%), '초저위험'(3.25%), '저위험(2.71%), '중위험(2.11%) 등 순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사가 평균 3.92%로 은행(1.85%)보다 높았다.

회사별로는 NH투자증권의 누적 수익률이 평균 8.97%로 제일 높았다. 메리츠종금증권(7.66%), DB금융투자(7.07%), KB증권(5.18%), 키움증권(4.8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개별 MP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의 초고위험 '고수익추구형 A1(선진국형)'이 누적수익률 19.46%로 가장 높았다.

키움증권의 초고위험 '기본투자형'(18.42%), 현대차증권의 고위험 '수익추구형 A2(선진국형)'(16.31%), 메리츠종금증권의 고위험 '성장지향형B'(15.03%) 등도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익률 집계 대상 중 49.5%인 101개 MP가 3% 이상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익률이 5%를 넘은 MP는 22개(18%)였고 이 가운데 14개는 10%를 초과하는 고수익을 냈다.

다만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MP도 34개(16.67%)에 달했다.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만능계좌로 2016년 3월14일 도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