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LG그룹은 구광모 ㈜LG 대표 등 상속인들이 고(故) 구본무 회장의 ㈜LG 주식에 대한 상속세 9215억원 등을 과세 당국에 신고하고, 29일 상속세의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1차 상속세액(약 1535억원)을 납부했다고 30일 밝혔다.

LG 관계자는 "상속인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앞으로 최대 5년간 나누어 남은 상속세를 납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구광모 회장 등 3남매는 지난 5월 20일 타계한 구본무 회장이 보유했던 ㈜LG 주식 11.3%(1945만 8169주)를 각각 분할 상속 받았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