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적립예금과 정기예금의 금리를 내달 3일부터 0.1~0.3%포인트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인상되는 금리는 내달 3일 가입하는 상품부터 영업점 창구와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등 모든 채널에서 동일하게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적립예금과 정기예금의 상품 금리를 인상했다"며 "향후에도 고객에 대한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는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