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내년 한국 철강업체 수익성 다소 약화 전망"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내년에 포스코, 현대제철 등 한국 철강업체의 수익성이 다소 낮아질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무디스는 이날 발표한 '2019 아시아 철강 전망' 보고서에서 미중 무역갈등 고조가 아시아 철강 수요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미국의 수입차에 대한 관세 부과가 한국과 일본 철강업체에 중요한 하방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무디스는 "내년에 아시아 철강 수요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신용등급 평가 대상인 아시아 철강업체들은 중국의 수요 증가세 둔화로 수익성이 약간 약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무디스가 한국 철강업체에 부여한 장기신용등급(등급전망)은 포스코 Baa1(안정적), 현대제철 Baa2(안정적) 등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