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패션 스타트업과 협업
'인공지능이 디자인'한 SJYP 후드티

인공지능(AI)이 디자인한 옷(사진)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등장했다. 미국에선 지난해 한 쇼핑몰 업체가 내놓은 적이 있다.

디자이너인 스티브J와 요니P가 만든 여성복 브랜드인 SJYP는 패션전문 AI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디자이노블과 손잡고 AI가 디자인한 ‘디노 후드티’를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디노 후드티는 SJYP의 콘셉트에 부합하는 디자인 패턴을 33만 장가량 분석한 AI가 이를 토대로 디자인한 옷이다. 아직 AI가 완성한 디자인은 아니다.

회사 관계자는 “SJYP가 추구하는 이미지를 AI가 학습한 뒤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었다”며 “이 결과물을 SJYP 디자이너가 선별하고 여러 번 수정해 옷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디노 후드티는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전국 10개 백화점 매장과 SJYP 직영점에서 판매된다. 가격은 23만9000원이다.

SJYP를 운영하고 있는 한섬은 AI를 활용한 디자인 작업이 디자이너의 업무를 상당 부분 간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앞으로 AI를 활용한 옷을 더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