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발사된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이 안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날 오후 4시께 발사한 시험발사체의 연소 시간이 목표 시간을 넘었다.

현재 엔진 시험발사체는 최대 고도를 돌파한 뒤 낙하했다.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다.

이 시험발사체는 애초 지난달 25일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추진제 가압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돼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