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롱다운이 인기를 끌고 있다. 첫눈이 함박눈으로 내린 데 이어 벌써부터 영하로 기온이 떨어지는 등 올겨울 혹한이 예상돼서다. 아웃도어 업체들은 구스다운 충전재 함량을 늘린 헤비다운을 여럿 내놓았다. 겉감을 방풍 기능성 소재로, 안감을 발열 소재로 제작하는 등 보온성을 높인 고기능성 의류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K2

K2

고기능성 헤비다운이 대세

남극에서 입어도 될 만큼 보온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헤비다운도 나왔다. 코오롱스포츠의 ‘안타티카’는 영하 70도에 달하는 남극에서도 안 추울 만큼 보온성을 높인 제품이다. 겉면을 방풍 기능성 소재(고어 윈드스토퍼)로, 안감을 트라이자 코팅으로 제작했다. 트라이자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항공기에 적용하기 위해 개발한 신소재다. 빛과 열을 흡수하고 체온을 유지시켜 주는 기능을 한다. 항균, 소취, 정전기 방지 등의 기능도 갖췄다. 이 제품은 코오롱스포츠가 2012년 처음 출시한 뒤 현재까지 25만 벌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다. 이 회사는 올해 안타티카의 기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하고 무게를 가볍게 제작해 내놨다. 길이가 긴 안타티카 롱은 일명 ‘배두나 패딩’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모자 주변에 핀란드산 라쿤(너구리) 털을 달아 고급스럽다. 가격은 92만원.
코오롱스포츠

코오롱스포츠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올해 나온 안타티카는 남극의 케이루트 건설 프로젝트, 극지연구소의 필드 테스트를 거쳐 공식 피복 납품 계약을 맺은 제품”이라며 “올해는 추위가 더 심할 것으로 예고돼 남극에서 입어도 될 만한 프리미엄 헤비다운의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K2의 롱패딩은 출근용 옷을 찾는 직장인 사이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평상시에 입기 좋은 ‘고스트 롱’은 방풍 기능성 소재를 사용했다. 소매에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벨크로를 달았다. 라쿤 털로 모자 주변을 둘렀고 앞 여밈에 자석을 넣어 입고 벗기 편하다. 신용카드를 넣기 좋은 작은 주머니를 왼쪽 소매에 달았다. 가격은 63만9000원. K2의 ‘코볼드 베르시나’도 충전재를 많이 넣은 헤비다운으로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들이 주로 찾는 제품이다. 가격은 69만원.
아이더

아이더

출근용 여성복으로도 인기

보온성을 높인 여성용 롱패딩도 인기 상품이다. 최상급 헝가리산 구스를 충전재로 사용한 아이더의 ‘트리톤 다운재킷’은 발열 안감까지 넣어 보온성을 높였다. 여성용은 블랙, 네이비, 그레이프 세 가지 색으로 나왔다. 남녀 공용 제품으로 가격은 49만원. 아이더의 ‘스테롤 구스 롱패딩’도 헝가리산 구스를 사용했다. 품이 넉넉한 제품을 선호하는 여성은 남녀 공용 제품을 오버사이즈로 입을 수 있다. 여성의 체구에 맞는 여성용도 따로 나와 있다. 남녀 공용 제품은 블랙과 네이비, 베이지, 라이트 블루로 나왔고 여성용은 블랙과 그레이시 핑크, 아이스 그레이, 스카이 블루로 나왔다. 가격은 39만9000원이다.
라푸마

라푸마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선호하는 소비자에겐 라푸마의 ‘스텔라 다운’을 추천할 만하다. 무릎 바로 위까지 오는 길이로 허리 라인이 살짝 들어갔다. 출근용 복장에 잘 어울리고 캐주얼 차림에도 입기 편하다. 이중 소매 방식으로 제작해 소매 끝으로 바람이 들어오는 걸 막아준다. 풍성한 라쿤 털을 모자에 달았다. 아이보리와 블랙 두 가지 색으로 나왔고 가격은 43만9000원이다.

아동복도 롱패딩 열풍

유아동복에도 롱패딩 바람이 불고 있다. 부모와 함께 입는 ‘패밀리룩’으로 인기가 좋다. 추위를 많이 타는 아이들에게 보온성을 높인 제품을 사주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이더의 ‘타이탄Ⅱ 키즈 롱 다운재킷’은 기존 제품 타이탄을 업그레이드한 롱다운이다. 옆에 똑딱이 단추를 달아 활동하기 편하게 제작했다. 남녀 공용으로 색상은 라이트 베이지, 네이비, 블랙 등 3종이다. 가격은 25만9000원. 아이더의 ‘푸키 키즈 재킷’은 활용성이 높은 야상형 스타일이다. 라쿤 털을 단 모자, 안쪽에 달린 패딩 베스트를 뗐다 붙일 수 있다. 남녀 공용으로 색상은 카키, 머스타드 등 2종이다. 가격은 23만9000원.

겨울철 두툼한 외투 위에 멜 새 가방을 원하는 아이들을 위해 신제품 백팩도 출시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키즈는 초등학생을 위한 책가방 ‘라이트 캐주얼 백팩’을 내놨다. 기존 제품과 비교했을 때 무게가 10% 이상 가벼운 600g이다. 가격은 20% 싼 7만9000원으로 책정했다. 겨울 외투에 잘 어울리는 체크무늬 백팩,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진 빙키 백팩 등은 등판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착용감을 높였다. 빈폴키즈의 체크무늬 가방은 매년 ‘완판’되는 인기 상품이다. 세트로 같이 들 수 있는 신발주머니도 나왔다.

라푸마 관계자는 “지난해 롱패딩을 구입한 사람들이 많아 올해는 다른 색상, 디자인의 옷을 주로 구입하고 있다”며 “특히 풍성한 털이 달린 모자, 보온성을 높이되 가벼운 제품, 은은한 아이보리색 제품 등의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