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 업 - 아웃도어 인기 롱패딩 8종 '전격 해부'

8종, 올들어 2만장 넘게 팔려…헝가리 구스에 저렴한 가격
아이더 '박보검 패딩'은 5만장

코오롱스포츠 '안타티카롱'…신소재로 보온성 8개 중 1위
보온성은 충전재·필파워 따져야…솜털 비중 80%, 필파워 600 이상
올 겨울 패션시장에서도 롱패딩이 대세다. “롱패딩이 겨울 외투 시장을 통일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가격 대비 보온성이 떨어지는 코트보다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뛰어난 패딩을 선호하는 사람이 늘어난 덕분이다. ‘나이스크랍’ ‘씨’ 등 코트에 주력했던 여성복 브랜드들까지 롱패딩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전문가들은 브랜드 외에도 보온성을 결정짓는 소재와 충전재 등을 잘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국경제신문은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올해 2만 장 넘게 팔린 제품의 특징을 비교 분석했다.
올해도 핫한 롱패딩…'가심비 저격' 아이더, '출근길 대세' K2·블랙야크

소재, 충전재, 필파워가 핵심

올해 2만 장 이상 팔린 제품으론 아이더의 스테롤구스, K2의 포디엄 튜브, 블랙야크의 B모션 벤치다운, 코오롱스포츠의 안타티카롱, 휠라의 에이스, 널디의 NY트랙,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레스터, 노스페이스의 수퍼에어 다운 등 8개를 꼽을 수 있다. 스테롤구스는 올 들어 5만 장 넘게 팔렸다. 헝가리산 구스를 사용했지만 가격을 39만원대로 책정한 것이 인기 요인이다. 발열 소재 안감에 다운의 ‘필파워(fill power)’가 700~750으로 보온성을 높였다.

패딩의 보온성을 결정짓는 핵심은 소재와 충전재다. 겉감과 안감의 소재, 다운의 양과 필파워 등을 복합적으로 따져봐야 한다. 패딩은 거위나 오리의 깃털과 솜털로 충전재를 사용한다. 구스다운이 덕다운보다 가볍고 따뜻하다. 또 솜털 비중 80% 이상은 최고급 제품으로 분류된다. 깃털이 많을수록 무겁고 보온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8개 제품은 모두 구스다운 제품이며 솜털 비중이 80% 이상이다.

충전재의 양만큼 중요한 게 필파워(FP)다. 필파워는 다운 1온스(28.35g)를 24시간 압축한 뒤 풀었을 때 부풀어 오르는 복원력을 말한다. 700FP란 1온스의 다운이 부풀어 700세제곱인치의 공간을 채운다는 것이다. 필파워가 높을수록 보온성이 뛰어나다. 전문가들은 600 이상이면 한겨울에도 충분하다고 본다.

8개 제품은 대부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생산하고 있다. 원단, 봉제 등 대부분의 공장이 인건비 등을 이유로 동남아로 이전했기 때문이다. 충전재의 원산지는 중국 또는 헝가리다.

직장인 출근복으로 인기

직장인 출퇴근용이 베스트셀러가 된 경우가 많다. 롱패딩이 일상복으로 자리잡았다는 걸 보여주는 대목이다. K2의 포디엄 튜브는 일명 ‘수지 패딩’으로 불리며 올 들어 2만7000장가량 팔렸다. 충전재를 400g 넣었지만 옷 무게가 1.16㎏으로 상대적으로 가벼운 편이다. 25~35세 직장인 여성들이 출근용으로 많이 구입했다고 한다. 코오롱스포츠의 안타티카롱도 직장인 여성들이 선호하는 제품이다. 헝가리산 구스를 439g 넣었고 750 필파워로 8개 제품 중 가장 보온성이 뛰어나다. 92만원으로 가장 비싸다. 단 겉과 안에 기능성 소재를 덧대 무게가 2㎏이 넘는다. 주로 30~40대 직장인이 많이 구입했다.

기능성을 강조한 블랙야크의 B모션 벤치다운도 올 들어 2만5500장 판매됐다. 겉감을 방풍 기능성 소재(고어 윈드스토퍼)로 제작했다. ‘39만원대 할인가’로 판매하고 있어 인기를 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 20일까지 남성용이 7700장, 여성용이 1만7800장 팔렸다. 추위를 더 타는 여성들이 지갑을 연 것이다.

1020은 오버 사이즈 선호

10~20대를 겨냥한 가성비 높은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학생들이 선호하는 휠라, 널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교복, 캐주얼 차림에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휠라의 에이스 롱다운은 겉감과 안감을 발수 가공 처리한 폴리에스테르로 제작, 충전재를 430g 넣었는데도 무게가 1.2㎏에 그친다. 27만원대로 8개 제품 중 가장 저렴하다. 널디의 NY트랙 롱다운은 선명한 보라색이 눈에 띈다. 양 어깨에 두 줄로 흰선을 넣어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레스터는 작년 겨울에 20만 장이 팔린 1등 롱패딩이다. 올해는 반짝이는 실버 색상을 선보였고 반사 소재로 로고를 달았다. 노스페이스는 ‘수퍼에어다운’이 가장 잘 팔리는 제품이라고 밝혔지만 충전재의 양, 판매량, 필파워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김혜정 널디 상품기획팀장은 “10~20대는 품이 넉넉한 오버 사이즈의 캐주얼한 롱패딩을 선호한다”며 “보온성은 기본이 고 디자인과 색상, 무게, 가격 등을 꼼꼼하게 따져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오리털 거위털 등을 수입하는 도매업체들에 따르면 내년도 우모(羽毛)값이 올해보다 20~30% 오를 것으로 보인다. 우모 생산량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생산량이 크게 줄어서다. 한 의류업체 관계자는 “우모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미리 사두려는 의류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다”고 전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