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지주가 내년도 손익 목표를 1조5000억원으로 잡았다. 고효율경영 체계를 정립해 장기 질적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지난 23일 지주 이사회를 열어 2019년도 경영계획과 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1조5000억원(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1조8000억원)을 내년 손익 목표로 설정, 이를 위한 4대 중점 추진과제로 △고효율 경영체계 정립 △고객가치 중심 사업 재편 △미래 신성장동력 강화 △농협금융 정체성 확립으로 제시했다.

고효율 경영체계 확립을 위해 단순업무에는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도입을 확대하고, 보고·회의에 태블릿PC를 활용하기로 했다.

고객가치 중심 사업 재편을 위해서는 한 번의 로그인으로 전 계열사 계좌조회·거래가 가능한 농협금융 통합인증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 지주사에 자산관리(WM), 기업투자금융(CIB) 등을 전담하는 사업전략부를 신설하기로 했다.

농협금융을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금융회사로 전환하고자 금융계열사 정보를 통합하는 '농협금융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는 한편, 이를 분석·활용할 수 있는 인력을 2020년까지 1000명 이상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지주사의 그룹 전략기능을 강화하고 다른 금융지주사와 차별화하기 위해 '농업금융'을 표어로 조직을 정비한다.

지주사에는 전담조직과 인력을 충원해 계열사별 농업금융 사업을 농업인 관점에서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은행 등 계열사는 디지털 금융, 카드 등 전문화가 필요한 사업에 분사(CIC·Company in Company) 수준의 독립적 책임경영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은행에는 '디지털 연구개발(R&D) 센터'를 만들고 현업과 정보기술(IT)개발 조직을 통합해 벤처 형식 조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농협금융은 또 지주를 비롯한 계열사에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를 지정 운용하기로 했다.

NH농협생명에는 자산부채 포트폴리오와 자본관리 업무를 총괄하는 경영전략국을 신설하고, 자산운용과 전략을 독립시킨 투자운용부와 투자전략부를 새로 설치해 자산관리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