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말리부 공개 행사장서 법인분리 반대 집회

한국지엠(GM) 노조가 회사의 주력 세단 변경 모델을 공개하는 행사장에서도 사측의 연구·개발(R&D) 법인분리 강행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26일 오전 강원 인제스피디움에서 '한국GM 법인분리 반대 결의대회'를 벌였다고 밝혔다.

한국GM 쉐보레는 이날 주력 세단 말리부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말리부'의 미디어 대상 공개행사를 진행했다.

한국GM 노조 간부 등은 행사장 입구에서 '법인분리 반대' 등 문구가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사측을 규탄하는 발언을 하며 대회를 이어갔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회사 내부 정리도 못 한 상황에서 범퍼 모양 등을 바꿨다며 부분변경 모델을 내고 행사 진행을 강행해 결의대회를 열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