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열기에 중국노선 여객 작년 동기 대비 23% 증가
유커 돌아오나…10월 항공여객 1000만명 돌파 "역대 최고치"

해외여행객 증가와 중국노선 여객의 회복세에 힘입어 10월 항공여객이 역대 10월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항공여객은 작년 동월 대비 6.8% 증가한 1천5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10월 실적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이 같은 실적은 해외여행객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노선을 다양화하면서 공급을 늘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유커 돌아오나…10월 항공여객 1000만명 돌파 "역대 최고치"

국제선 여객은 LCC의 공급 확대, 징검다리 연휴 해외여행 수요 증가, 중국의 단체여행 일부 허용 등에 따라 작년 같은 달보다 12.0% 증가한 734만명을 기록했다.

이 역시 역대 최고실적이다.

지역별로는 대양주(-0.6%)를 제외한 중국(23.0%), 유럽(15.4%), 동남아(11.6%), 일본(8.0%) 등을 중심으로 전 지역 노선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노선에 탑승한 여객은 148만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3.0% 증가했다.

하지만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논란 이전인 2016년 10월보다는 여전히 감소세(-12.7%)를 보였다.

중국노선 여객은 지난 7월부터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중이다.

국제선 여객 실적을 항공사별로 보면 국적 대형항공사(FSC)가 6.4% 증가했고, 국적 LCC는 19.6% 늘었다.

국적사 분담률은 67.7%다.

공항별로는 중국노선 여객 증가 및 노선 다변화로 제주(70.5%), 청주(108.6%), 양양(107.8%), 무안(30.1%), 대구(19.9%) 등 전 공항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유커 돌아오나…10월 항공여객 1000만명 돌파 "역대 최고치"

국내선 여객은 운항 감편에 따른 공급 감소, 내국인 제주여행 수요 감소 등으로 작년 동월 대비 5.0% 줄어든 272만명을 기록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FSC 여객이 116만명으로 작년보다 6.6% 감소했고, LCC는 156만명으로 3.8% 줄어 57.3%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울산(3.8%)은 증가했지만, 청주(-12.7%), 김해(-9.2%), 여수(-6%), 제주(-4.7%), 김포(-4.5%) 등은 줄었다.

10월 항공화물은 중국·동남아 지역의 물동량 증가 등으로 8.2% 증가한 39만t을 기록했다.

국제화물은 일본(10.7%), 중국(6.9%), 미주(5.8%), 동남아(10.8%), 유럽(5.7%) 등 전 지역에서 증가해 작년보다 8.2% 증가한 37만t으로 집계됐다.

국내화물은 내륙노선(-7.8%)과 제주(-6.1%) 모두 감소해 전체적으로 6.2% 감소한 2만4천t을 기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류할증료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등 부정적 요인이 남아있지만, 국제유가가 10월 이후 하락세로 전환했고 중국 여행객의 지속적인 증가, 노선 다변화 등으로 항공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유커 돌아오나…10월 항공여객 1000만명 돌파 "역대 최고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