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산업경기 보고서
4차 산업혁명 분야가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내년에는 그 안에서도 업황 차이가 두드러질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스마트 팩토리 수요가 늘고 자율주행차는 더 활기를 띠겠지만 블록체인, 증강현실(AR), 드론(무인항공기) 등은 업황이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5일 ‘2019년 산업경기의 10대 특징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내년 산업경기 특징 중 하나로 4차 산업혁명의 구조조정을 내세웠다. 고령화, 의료비 지출 증가 추세에 비춰 바이오기술(BT)의 산업화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바이오 테크놀로지가 인기를 끌고 자율주행차도 상업적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고 연구원은 예상했다.

스마트 팩토리 등 제조업 공정의 자동화, 온라인 뱅킹·무인편의점 등 서비스업의 무인 시스템화도 확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 등의 여파로 임금 상승률이 빠르게 높아지자 기업들이 인력을 줄이는 쪽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시각에서다.

하지만 딥러닝, 블록체인산업은 다소 부정적으로 봤다. 또 AR은 콘텐츠 다양성 부족, 드론은 추가적 수요 확장 유인 미비가 걸림돌로 작용해 시장에서 외면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인구 감소가 본격화되면서 로봇산업, 정보기술(IT)산업이 뜨고 농림어업, 오프라인 소매업, 건설업 등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