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밥' 3년 만에 매출 1000억 돌파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밥’(사진)이 올해 10월까지 누적 매출 400억원을 달성, 출시 3년3개월 만에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비비고 밥은 출시 첫해부터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이듬해는 2배가량 성장했다. 지난해 역시 전년 대비 90% 이상 성장한 360억원대의 성과를 거두며 집밥을 대체하는 대표적인 가정간편식(HMR)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매출 500억원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비비고 밥의 인기 요인은 별도의 재료 손질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조리 편의성”이라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현재 불고기덮밥 제육덮밥 곤드레나물밥 등 12종으로 구성된 비비고 밥의 라인업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동주 CJ제일제당 HMR냉동마케팅담당 브랜드매니저는 “비비고 밥은 과거 저가·저품질로 인식되던 냉동밥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바꿨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연구개발(R&D) 역량과 비비고의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통해 냉동밥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