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찬 LIG넥스원 사장이 지난 22일 서울대에서 학생들에게 방위산업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김지찬 LIG넥스원 사장이 지난 22일 서울대에서 학생들에게 방위산업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LIG넥스원 제공

김지찬 LIG넥스원(35,950 +1.27%) 사장이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학생들을 만나 방위산업의 매력을 소개하고 관심을 당부했다.

김 사장은 지난 22일 서울대에서 우주항공공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고 경영하라’를 주제로 특강했다. 김 사장은 “소총 한 자루도 만들지 못했던 대한민국이 전문가들의 헌신에 힘입어 첨단 국산 무기를 개발하고 양산하게 됐다”며 “선배들의 열정과 혁신을 이어받아 리더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학생들에게 방위산업에 도전할 것을 권했다. 그는 “전 세계의 다양한 기술 트렌드를 접할 수 있다는 점이 방위산업의 매력”이라며 “긴 호흡으로 체계적인 개발 프로세스(과정)를 밟아 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공학도라면 관심을 가져볼 만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국방과학기술은 세계 9위 수준으로 학생들이 전문 역량을 키워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국민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금성정밀(현 LIG넥스원)에 입사했다. 사업관리·개발·전략기획 등 업무를 두루 거쳐 지난 3월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