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등 손보사들 인상 추진
정비요금 상승·손해율 급등 여파
삼성, 현대, DB, KB 등 주요 손해보험사들이 올해 말과 내년 초 3%대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손보사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정비요금 상승 및 폭염·폭우로 인한 손해율(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 급등으로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車보험료 연말연초 3% 오른다

2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최근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료 1.2% 인상을 위한 요율 검증을 의뢰했다. 자동차 정비업체들과의 재계약 결과를 반영한 것이다. 손보사들은 지난 6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적정 정비요금 체계에 맞춰 올 하반기부터 정비업체들과 재계약을 맺고 있다.

삼성화재는 5000여 개 정비업체 중 1500곳과 재계약을 완료했다. 재계약을 모두 마치면 3~4%의 보험료 인상 요인이 발생한다는 것이 삼성화재 설명이다. 삼성화재는 전체 정비업체 중 3분의 1가량과 재계약을 맺은 상황이어서 보험료도 전체 인상분의 3분의 1가량인 1.2%를 우선 인상할 계획이다. 삼성화재는 이와는 별도로 손해율 급등에 따라 약 2%의 보험료 추가 인상에 대한 요율 검증을 이달 말 보험개발원에 의뢰할 방침이다. 정비요금 상승과 손해율 급등에 따른 보험료 인상률을 합치면 총 5~6%에 달한다.

현대해상과 DB손보도 최근 3%대 인상을 위한 요율 검증을 보험개발원에 의뢰했다. KB손보는 1%대의 인상률 검증을 의뢰했다. KB손보는 다른 보험사의 보험료 인상 추이를 지켜본 뒤 추가 의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형 손보사들의 3%대 보험료 인상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정비요금 상승을 반영한 것이다. 손보업계는 정비업체들과의 재계약 결과 평균 3.4%의 인상 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손보업체의 자동차보험 손해율도 치솟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1분기 82.6%였던 손해율은 3분기엔 올여름 폭염과 폭우가 겹치면서 87.6%로 급상승했다. 손익분기점으로 여겨지는 손해율은 78∼80%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