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황창규 KT 회장이 전날 화재가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KT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 사진=연합뉴스

25일 황창규 KT 회장이 전날 화재가 발생한 서울 서대문구 KT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했다. / 사진=연합뉴스

KT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통신 장애로 은행·카드·증권 등 금융서비스도 곳곳에서 마비됐다.

2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화재 여파로 KT 아현지사를 통해 서비스가 이뤄지는 은행 영업점 전용회선과 자동입출금기(ATM) 수백 곳에 장애가 발생했다.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에서 서비스가 중단된 ATM은 총 4개 은행 179대로 집계됐다.

3개 은행의 영업점 64개 전용회선에서도 문제가 발견됐다. 상담센터 업무와 자동응답시스템(ARS) 인증이 먹통이 되면서 인터넷뱅킹을 통한 자금 이체가 일부 제한되기도 했다. 이들 은행은 대체 회선으로 복구하고, 다른 ATM 위치를 안내하는 등의 조처를 했다.

카드사와 결제 관련 부가통신사업자(VAN사)의 피해는 한층 직접적으로 나타났다. KT 회선을 통한 카드결제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VAN사들은 대부분 KT에서 SK텔레콤, LG유플러스(U+) 등 다른 통신사망으로 회선을 바꿨으나, KT망만 사용하는 중소형 가맹점은 여전히 카드결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때문에 이날도 카드 결제가 어렵다는 문구를 가맹점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금융위는 "중소형 가맹점의 결제 통신망은 복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KT가 무선 카드단말기를 제공해 대체 결제가 이뤄지도록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긴급회의를 열어 인터넷뱅킹, 카드결제 등에 대한 영향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를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