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 前닛산 회장, 일본 수사당국에 혐의 부인"

카를로스 곤 전 일본 닛산자동차 회장이 보수 축소신고 등 일본 검찰로부터 받고 있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9일 체포된 곤 전 회장은 수사당국에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곤 전 회장은 2011∼2015년 자신의 실제 보수보다 총 50억엔(약 500억원)가량 적게 기재한 유가증권 보고서를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검찰은 이외에도 그가 2016∼2018년 소득액 역시 실제보다 30억엔(약 300억원)을 축소 신고, 총 8년간 80억엔의 소득을 숨긴 것으로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 후 대외 발언을 하지 않고 있는 곤 전 회장은 검찰에서 보수를 축소 신고할 의도가 없었다면서 자신에 대한 혐의를 부인했다고 NHK는 전했다.

이 방송은 곤 전 회장의 입장이 전해진 경로나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NHK는 전날에도 소식통을 인용해 곤 전 회장과 함께 금융상품거래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그레그 켈리 전 대표이사도 곤 전 회장의 보수가 적절하게 지급됐고 이 문제가 다른 임원들과 논의된 것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닛산 이사회는 지난 22일 만장일치로 곤과 켈리를 회장에서 해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에 따르면 닛산은 한두 달 내로 새 회장을 지명할 방침으로,내달 20일께 예정된 이사회 전에 지명이 이뤄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