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밥' 누적매출 1000억원 돌파…올해 500억 목표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밥'이 출시 3년 3개월 만에 누적매출 1억천원(10월 마감 기준)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비비고 밥'은 출시 첫해부터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이듬해는 매출이 2배가량 성장했다.

지난해 역시 전년 대비 90% 이상 성장한 360억원대의 성과를 거두며 집밥을 대체하는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한층 더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비비고 밥'은 올해 10월 누계 기준으로 매출 400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올해 매출 500억원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비비고 밥'의 인기요인으로는 별도의 재료 손질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조리 편의성 등이 있다.

여기에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고려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인 점도 주효했다.

'비비고 밥'은 현재 총 12종으로, 라인업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

이동주 CJ제일제당 HMR냉동마케팅담당 브랜드매니저는 "'비비고 밥'은 전문점 수준의 맛품질을 구현해 과거 저가·저품질로 인식되던 냉동밥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바꿨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R&D 역량과 가정간편식 대표 브랜드인 '비비고'의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통해 냉동밥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