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사회보험·세금 등 급증
"근로소득세 많고 재산세 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0대 가구주를 둔 가구의 비소비지출 부담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소비지출에는 세금, 이자, 사회보험료 등이 포함된다. 건강보험료 등 의무적으로 내야 하는 지출이 늘어나면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소득의 비중이 낮아진 것이다.

25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3분기 전국 2인 이상 가구 중 가구주의 연령이 50∼59세인 가구의 월평균 비소비지출은 140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33만원(30.7%) 늘었다. 이들 가구의 3분기 월평균 소득은 573만5000원으로 비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4.5%로 나타났다.

작년 3분기에는 비소비지출이 전체 소득의 19.9%였다. 1년 사이에 비소비지출의 비중이 4.6%p 상승했다.

비소비지출은 조세·공적연금·사회보험 등 국민이 의무적으로 납부해야 하는 금액, 이자 비용, 가구 또는 비영리 단체 등에 대가 없이 지출하는 돈 등을 합한 것이다. 가구소득 가운데 자유롭게 쓸 수 없는 돈을 말한다.

가구주가 50대인 가구의 비소비지출은 다른 연령대의 가구주를 둔 가구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3분기 전체 가구의 비소비지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23.3% 늘었다. 39세 이하 가구주를 둔 가구의 비소비지출은 17.3%, 40대 가구주를 둔 가구는 23.1%, 60세 이상 가구주를 둔 가구는 19.7% 증가했다. 50대 가구주를 둔 가구의 비소비지출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소득 증가에 따른 세금 증가와 공적 보험료 인상 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50대의 경우 근로소득 등 경상 소득이 높은 연령대라서 기본적으로 세금 부담이 많다"며 "올해 주택가격도 많이 올라 이들이 부담하는 재산세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