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올겨울 대세 아이템은 '삭스 앵클부츠'"

보온성이 높은 '삭스 앵클부츠'가 올겨울 새로운 패션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25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구두 상품군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앵클부츠'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50.1% 늘었다.

특히 발목 윗부분을 면·스판·스웨이드 등의 소재로 감싼 부츠인 삭스 앵클부츠는 브랜드별로 첫 입고 물량의 70∼80%가 소진될 정도로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준오 현대백화점 구두 바이어는 "최근 날씨가 갑작스럽게 추워지면서 '삭스 앵클부츠'를 찾는 고객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다"며 "양말을 신은 것 같이 밀착돼 다리가 얇아 보이는 효과가 있는 데다 가죽 소재 부츠보다 활동성과 보온성이 높아 젊은 여성들로부터 핫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브랜드별로 보면 금강제화 브랜드인 르느와르 삭스핏 앵클부츠는 첫 입고 물량의 90% 가까이 소진됐고, 탠디 스판 앵클부츠는 올해 준비한 2천500족이 완판돼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26일부터 온·오프라인에서 '삭스 앵클부츠' 행사를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