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아닌 직접 고용 결정
협의 거쳐 빠른 시일 내 절차 개시
"근로조건 개선 통한 서비스 질 향상 기대"
LG전자, 서비스 협력사 '3900명' 정규직 전환

LG전자(73,500 -0.54%)가 전국 130여 개의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직원 3900여명을 직접 고용한다고 22일 밝혔다. 별도의 자회사가 아닌 LG전자의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의미다.

LG전자는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협력사가 운영해왔던 서비스를 직접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협력사 직원의 직접 고용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자회사를 두지 않고 LG전자가 협력사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라는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이번 결정에는 LG전자 노동조합 배상호 위원장의 지속적인 요청이 크게 작용했다. '품질은 조합원의 손끝에서 나온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는 배 위원장은 "고객 서비스를 통한 사후 품질관리 역시 고객의 신뢰를 얻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직접 고용을 촉구했다.

LG전자는 서비스 협력사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직접 고용을 위한 절차를 개시할 계획이다.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LG전자와 노동조합은 이번 직접 고용을 계기로 LG전자 고유의 노경(勞經)문화를 더욱 선진화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LG전자는 1993년 기존의 수직적 개념의 노사(勞使)관계 대신 수평적 개념의 노경관계를 도입해 '노경공동체'를 구축해 오고 있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CEO 부회장은 "고객과의 접점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