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선기자재업계 정부 대책에 '낙수효과' 기대

일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정부 대책에 대해 부산지역 조선기자재업계는 낙수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를 위해 민관이 총 1조원 규모,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추진선 140척을 발주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1조7천억원 규모 금융을 지원해 친환경·자율운항 선박 등 신기술 개발에 투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정부 발표에 대해 지역 조선기재업계는 수주물량 증가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다만 발주와 선박 건조 사이 시차 때문에 중소 조선기자재업계 어려움이 당장 개선되기는 어렵다며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한 조선기자재업체 관계자는 "발주한 선박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중소 기자재업체까지 영향을 미치려면 대략 1년 6개월 정도 걸린다"며 "중소기업이 이 기간을 잘 버틸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금융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조선기자재업계 정부 대책에 '낙수효과' 기대

부산시도 업계 요구를 받아들여 '조선사-기자재업체-정부 상생프로그램'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조선 3사와 정부 출연금 등을 토대로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무역보험공사가 수주 계약을 근거로 부품 제작에 필요한 대출을 보증하는 내용이다.

시는 이 프로그램과 함께 친환경·스마트 기술 실증사업, 국산 기자재 사용확대, 고용유지 및 일자리 창출 등에 관해 조선사와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 정책을 수시로 모니터링해 업계와 공유하고 업계 건의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조선·해양산업 위기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