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와 최고경영자(CEO) 가운데는 기술력을 갖춘 엔지니어 말고는 김성수 게이트비젼 대표처럼 영업사원 출신이 가장 많다.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최양하 한샘 회장,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모두 영업사원이었다.

윤석금 회장은 26세 때 한국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외판원으로 사회 생활을 시작했다. 1년 만에 세계 54개 브리태니커 영업사원 중 최고 판매 실적을 기록한 ‘판매왕’이 됐다. 윤동한 회장은 1974년 대웅제약에 입사해 16년간 영업, 관리팀 등에서 일했다. 1990년 1월 일본콜마와 합작법인 한국콜마를 세웠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에서 일하는 동안 내 회사라고 생각하며 일한 것이 사업할 때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최양하 회장은 한샘 영업사원으로 시작해 대표까지 올랐다.

CEO 가운데 영업사원이 많은 이유는 판매를 잘하는 영업사원과 CEO의 자질이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잘 팔기 위해선 제품과 고객의 특징을 꿰뚫고 있어야 한다. 설득, 소통 능력도 뛰어나야 한다. 무엇이건 팔 수 있는 추진력도 필요하다. 훌륭한 영업사원이 지닌 장점은 CEO의 자질과 대부분 일치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