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순위 톱 10 영화, 시내버스로 홍보
“시내버스 광고는 영화 흥행 보증수표”
[한경 광고 이야기] (5) 올 개봉 흥행영화 80% 시내버스에 광고

올 개봉 흥행영화 상위 50개 가운데 약 80%가 시내버스를 광고 수단으로 활용했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개봉영화 통계에 따르면 올 1~10월 전국 관객수 기준 흥행 순위 상위권(1~50위) 영화 중 38개가 시내버스에 광고를 게재했다. 여기에 시내버스 광고를 추진하다가 광고시안 문제로 중단한 영화 2개까지 감안하면 상위 50개 영화의 시내버스 광고 이용률이 80%에 달한다.
[한경 광고 이야기] (5) 올 개봉 흥행영화 80% 시내버스에 광고

‘신과 함께-인과 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흥행 1~3위를 비롯한 톱 10 영화가 모두 시내버스 홍보에 힘입어 흥행 성공을 이뤘다. 전국 스크린 수가 1천개 미만이었던 영화들 중 ‘서치’가 흥행 순위 18위, ‘맘마미아!2’가 25위, ‘협상’이 28위를 차지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시내버스 영화 광고는 대개 개봉일 직전 1개월 간 집중적으로 진행된다. 인터넷과 신문, TV 등 다른 미디어를 통해 홍보를 진행하다가 개봉일에 임박해 시내버스 광고를 결합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전략을 구사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다른 미디어에서 영화 정보를 접한 관객들의 영화 관람 욕구를 길거리를 달리는 시내버스의 큰 광고판으로 더욱 자극하게 된다. 최신 개봉 예정 영화를 잘 알지 못했던 관객들에겐 시내버스가 영화 정보를 얻는 ‘첫번째 플랫폼’이 된다.
[한경 광고 이야기] (5) 올 개봉 흥행영화 80% 시내버스에 광고

시내버스 광고가 영화 흥행의 보증수표로 받아들여지면서 개봉을 앞둔 영화들의 광고 게재도 줄을 잇고 있다. ‘후드’(개봉일 28일), ‘국가부도의 날’(28일), ‘도어락’(12월5일), ‘부탁 하나만 들어줘’(12월12일),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12월12일), ‘그린치’(12월20일) 등이 시내버스 광고를 진행중이다.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