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비전펀드' 정체는?…사우디 등에 업은 111조 투자 집단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비전펀드가 20일 쿠팡에 국내 인터넷 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인 20억달러(약 2조2500억원)를 투자하면서 비전펀드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손 회장은 2015년 6월 쿠팡에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투자했다. 3년 만에 이뤄진 이번 추가 투자의 주체는 손 회장의 소프트뱅크가 아닌 손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2분기 이 비전펀드에 쿠팡 지분 전량을 7억달러에 넘겼다.

비전펀드는 손 회장이 2016년 1000억달러(약 111조원)의 자금을 조성해 만든 펀드다. 최대 출자자는 사우디 정부계 투자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다. 이 펀드는 세계 정보기술(IT) 생태계를 구축하고 자율주행차 등 미래 기술에 대한 주도권을 직접 쥐겠다는 목표로 조성됐다.

이 가운데 핵심은 인공지능(AI) 기술이다. 이를 위해 비전펀드는 2016년 243억파운드(약 35조원)를 투자해 영국 반도체 설계 회사인 ARM을 인수했다. 또 세계 최고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진 미국의 엔비디아에 40억달러(약 4조450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플립카트 그룹에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을, 올 들어서는 GM 자율주행차 연구에 22억달러(2조5000억원)를 투자하는 등 글로벌 IT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밑바닥을 차근차근 다지고 있다.

손 회장은 2016년 비전펀드를 조성하면서 '5년간 100개의 IT스타트업 기업 인수'라는 구체적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지난 5일 열린 제2사분기 결산설명회에서 "비전펀드는 하나의 테마를 향해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AI가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맥락에서 쿠팡에 대한 투자도 진행됐을 가능성이 크다. 손 회장은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의 가파른 성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손 회장은 이날 쿠팡에 대한 추가 투자를 결정한 뒤 "쿠팡은 한국의 아마존으로 이커머스 시장에서 압도적 1위 업체"라며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더욱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정체는?…사우디 등에 업은 111조 투자 집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