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재배한 배추로 김장, 노숙인 센터 '안나의 집'에 기부

한국토요타가 지난 17일 경기도 고양 산울안 민속농원에서 토요타 오너들로 구성된 약 100여 명의 '토요타 주말 농부'들과 함께 '사랑의 김장 나누기'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주말 농부 프로그램은 텃밭을 제공, 주말마다 직접 다양한 작물을 재배함으로써 에코 라이프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 공헌 활동이다. 올해는 지난 5월부터 총 31팀의 토요타 가족이 각각 9.9㎡의 텃밭을 분양 받아 다양한 종류의 친환경 채소와 과일을 재배하고, 매달 수확한 농작물의 일부는 소외계층과 나눠왔다.

한국토요타, 소비자와 '사랑의 김장 나누기' 전개


'사랑의 김장 나누기'는 한 해 동안 진행해 온 주말농부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는 활동으로 이날 행사에서는 참가자의 텃밭에서 재배한 650여 포기로 김장을 담가 노숙인 센터 '안나의 집'에 나누며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 사장은 "에코에 나눔까지 더한 주말 농부 프로그램은 많은 분들이 알고 함께 해주셔서 해를 더해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다채로운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한국타이어, 나눔차 우수 이용기관에 인센티브 지원
▶ [포토]부분변경 이상의 진화, 벤츠 신형 C클래스
▶ [人터뷰]"수입차 서비스, 역할 분담 필요해"
▶ 벤츠코리아, 부분변경 거친 C클래스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