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의 31주기 추모식이 19일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삼성전자 윤부근, 신종균 부회장과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오너 일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등은 지난주 선영을 다녀갔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2014년 이후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다.

2012년부터 삼성그룹과 별도로 추모식을 열고 있는 CJ그룹 일가도 이날 선영을 찾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팀 부장 등이 추모식에 참석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