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기념식 참석차 방북후 귀환 "머잖은 시기에 재개될 것…올해는 어려워"
현정은 "금강산관광 터닝포인트 기대…제재 풀리면 곧 시작"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은 19일 "지금 시점에서 보면 올해 안에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기는 어려운 상황이 됐지만 머지않은 시기에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강산관광 시작 2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 참석차 전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현 회장은 이날 강원도 고성 동해선출입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지난 8월 금강산에서 열린 고(故) 정몽헌 회장 15주기 행사에서 "올해 안으로 금강산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지만 최근 북미 관계 등으로 미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점을 시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방북 기간에 북측과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경협 관련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북측에서도 빠른 재개를 희망하고 있는 것은 확인할 수 있었으나 구체적 논의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상황에서 전망하는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민간기업으로서는 어떤 입장을 밝히기 곤란한 측면이 있다"면서 "미국에서 (대북)규제를 풀어주면 곧바로 남북경협 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금강산관광을 시작으로 민족이 화해하는 길을 개척한 현대는 앞으로 남북이 함께 만들어갈 평화롭고 새로운 미래에도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 회장은 지난 18일 금강산호텔에서 가진 방북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10년 관광을 하고, 막힌 게 또 10년이다.

마음고생이 많았다"면서 "이번에는 터닝포인트(전환점)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작년만 해도 막막했는데 올해는 내심 빨리 됐으면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의 (대북)제재만 풀리면 바로 (시작)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 회장은 관광 준비 상황과 관련해서는 "시설점검, 안전보강, 직원 선발 및 교육 등에 3개월 정도 걸릴 것"이라며 "북측은 우리보다 마음이 급하다.

빨리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강산관광 중단의 계기가 됐던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 이후 안전 우려에 대해 "당시 3대 선결 조건(진상 규명·재발 방지 약속·신변 안전 보장)에 대한 문서도 만들었다"면서 "안전에 대한 확실한 보장이 있으면 국민도 납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방북 기간 북측의 메시지나 평양 방문 일정 논의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안을 얘기하기 위해 온 게 아니라 축하 차원에서 온 것이어서 그런 건 없었다"고 덧붙였다.
현정은 "금강산관광 터닝포인트 기대…제재 풀리면 곧 시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