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대화 테이블 마련될까…산은 협의 시도에 촉각
'법인 분리 반대' 한국GM 노조…오늘 철야 농성 돌입

한국지엠(GM) 노조가 사측의 연구개발(R&D) 법인 분리에 맞서 19일 철야농성에 나선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이날부터 임한택 지부장과 각 지회장이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무기한 철야농성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확대 간부들은 중앙쟁의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이날부터 21일까지 사흘간 부평공장에서 R&D 법인 분리에 반대하는 출근 선전전을 벌인다.

한국GM은 앞서 지난달 19일 2대 주주 산업은행과 노조의 반발 속에 주주총회를 열고 R&D 법인 분리 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반발한 노조는 한국GM 측에 구속력이 있는 특별단체교섭을 10여 차례 요청했지만, 사측은 단체협약 유효기간 내에 새로운 단체교섭을 요구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교섭 대신 협의를 하자는 입장을 고수했다.

양측의 대화 시도는 중앙노동위가 앞선 한국GM 노조의 쟁의 조정 신청에 대해 행정 지도 결정을 내린 뒤 '노사가 해결 방안을 모색하라'고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사측과 노조가 서로의 협의나 교섭 요구를 거부하는 일이 되풀이되면서 실질적인 대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국GM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노사와 3자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지만 양측이 엇갈린 반응을 내놓자 개별적인 대화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