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신기술 전시, 우수협력사 포상, 글로벌 완성차 전시 등 준비

현대기아자동차는 11월14일부터 16일까지 남양연구소에서 협력사 선행 신기술 전시, 우수 협력사 포상, 글로벌 완성차 비교 전시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된 '2018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가 선행 신기술 공유 및 각종 지원과 포상 등을 통해 협력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협업 확대를 통한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이다. 협력사 선행 신기술 전시 및 우수 협력사 포상 등을 진행하는 'R&D 협력사 테크 데이'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차를 함께 전시해 비교할 수 있도록 한 'R&D 모터쇼'로 통합 운영된다.

13회째를 맞이한 R&D 협력사 테크 데이에서는 1·2차 협력사가 개발한 바디, 샤시, 전자, 파워트레인, 환경차 등 다양한 분야의 신기술 총 52건(세계 최초 25건/국내 최초 23건)을 소개하며 친환경, 모빌리티, 융복합 기술분야 등 강소·스타트업의 우수기술 14건도 함께 전시한다.

전시 이후에는 롤링 힐스(화성시 소재)에서 54개 협력사 100여명의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달성한 협력사에 대한 포상 행사를 진행한다. 회사는 우수 신기술, 디지털 자동차개발, 특허역량 등 3개 부문에서 공로가 큰 8개 협력사를 선정해 포상한다. 우수 신기술 대상을 수상한 한온시스템의 개발 사례 발표를 통해 신기술 관련 정보 및 기술 개발 노하우를 소개하고, 친환경 개발 현황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진다.

올해로 15회를 맞이한 R&D 모터쇼는 '기술적 소통과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자동차(절개차포함) 110여대를 전시한다. 이는 자동차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경험을 제공하고, 협력사와의 공감대 형성을 통한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여는 행사다.

스몰존, 컴팩트존, 라지존, 럭셔리존, 레저존, 주요신차존, 체험존, 제네시스존, 고성능존, 상생협력존, 친환경존, 디자인컨셉카, 상용/군용존등 총 13개 전시구역을 구별하고, 관람객들이 차급·테마별로 보다 즐겁고 쉽게 비교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메인 전시장에는 친환경차, 고성능차, 디자인 컨셉카 등 현대·기아차의 미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전시물들을 대거 전시한다.

친환경차존의 넥쏘와 코나EV 절개차를 비롯해, 고성능 브랜드 N으로는 국내에서 첫 출시돼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벨로스터N 등을 소개하며 에센시아(Essentia), 르 필 루즈(Le Fil Rouge) 등 미래 자동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차들도 전시된다.

뿐만 아니라 협력사의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이기 위해 올해 신설한 상생협력존에는 주요 협력사의 우수기술 10여건, 개발 업체명이 표기된 부품으로 제작한 G70 절개차 등 협력사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전시물들이 기다리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체험형 전시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협력사 임직원들 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까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함께 지속적인 기술 교류 및 소통을 통해 R&D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열어


한편, 일반 전시물 외에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체험형 전시물과 자동차 관련 신기술을 살펴볼 수 있는 기술 관련 전시물도 선보인다. 수소전기차 넥쏘의 주행 및 원격 주·출차를 동승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별도 운영할 예정이며, 연구원들이 개발한 신기술 및 연구소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2018년도 수상작도 전시한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벤츠코리아, 부분변경 거친 C클래스 출시
▶ 현대차 아이오닉, 아세안 10개국 선정 '최고 안전한 차' 1위
▶ 전기차 전용 타이어에 대한 궁금증 'A to Z'
▶ "자동차 경량화, 복합소재의 소리 없는 전쟁"
▶ 기아차, '3세대 쏘울' 티저 공개
▶ [영상]2016년형 기아차 더뉴모닝, 신차급 상태면 이 정도 시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