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에 1억' 쇼핑몰 난닝구, 뷰티시장 진출…신제품 공모

여성 의류업체 엔라인이 뷰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온라인 쇼핑몰 ‘난닝구’를 운영하는 엔라인은 네일스티커를 내놓으며 뷰티 시장에 진출한다고 15일 밝혔다. 2006년 문을 연 난닝구는 여성의류 온라인 쇼핑몰 업계 2위로 지난해 매출은 1250억원이다. 업계 1위는 1677억원의 매출을 올린 ‘스타일난다’이다.

난닝구는 우선 이달 말 첫 뷰티 제품으로 젤 제형의 네일스티커인 ‘더 네프’를 출시할 계획이다. 더 네프는 액상의 젤 네일을 60%만 굳혀 필름 형태로 만든 젤 네일로, 열 가지 색상으로 선보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난닝구는 뷰티 시장 진출에 맞춰 소비자를 대상으로 내달 16일까지 아이디어 공모전(사진)을 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10월 뷰티 및 코스메틱 아이디어 공모전 ‘억소리 공모전’을 통해서다.

이 공모전은 뷰티 분야에서 사업화가 가능한 아이디어와 제품, 디자인 세 부문으로 나눠 제안을 받는다. 개인이나 팀 단위로 참가할 수 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1억원,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1000만원을 상금으로 지급한다. 입상한 이들에게는 사내 벤처 사업부에 채용되는 기회도 주어진다. 회사 관계자는 “공모전은 뷰티사업 출발부터 고객과 함께하는 화장품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엔라인은 뷰티 전담 조직을 편성하고 뷰티 시장 진출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이디어 공모전이 끝난 뒤 뷰티 상품 브랜드 전략을 확정하고 상품 판매에도 본격 나서겠다는 목표다. 향후 2년 내 뷰티 시장에서만 3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손도국 엔라인 대표는 “내년에 코스닥시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고가 프리미엄 브랜드를 출시하고 해외 진출에도 본격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