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다가오면서 조선업계에 인력 구조조정의 바람이 다시 불 조짐이 보인다.

조선사들이 채권단과 약정한 자구계획안에 따라 인력을 감축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1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3분기 실적발표 뒤인 오는 15일 정성립 사장이 기자간담회를 한다.

업계에서는 이날 간담회에서 인력 구조조정 계획이 공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우조선해양이 2016년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안에서 2015년 말 1만3천199명이었던 인력을 올해 말까지 9천 명 이하로 줄이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대우조선해양의 임직원 수는 9천960명으로, 자구계획대로라면 1천 명 가까운 인력을 내보내야 한다.

여기에 이달 말께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대형 해양플랜트 '로즈뱅크 프로젝트' 수주전의 결과가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이 같은 관측에 힘을 보태고 있다.

정 사장이 올해 6월 기자간담회 때 '납기가 남은 일감이 많아 인력을 줄이기도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었는데, 수주를 기대했던 대형 일감을 따내지 못하면 인력을 줄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방산 부문에서 발주가 나올 수도 있고, 연말까지 올해 수주 목표를 거의 채울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로선 인력 문제와 관련해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도 사정이 비슷하다.

삼성중공업 역시 올해 연말까지 1천∼2천 명의 인력을 추가로 구조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16년 내놓은 자구안에서 전체 인력 1만4천여 명의 30∼40%가량(4천200∼5천600여 명)을 2018년까지 감축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의 현재 임직원 수는 약 1만300명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당초 채권단과 1조4천500억원의 자금을 새로 조달하기로 약속했는데 두 차례의 유상증자 등을 통해 그 두 배에 가까운 2조6천억원을 조달했다"며 "당초 약속 이상으로 자구계획을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인력의 경우 좀 더 검토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8월 해양플랜트 공장이 가동 중지에 들어가면서 이미 한 차례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해양플랜트 공장은 43개월째 일감을 한 건도 수주하지 못하면서 가동을 멈췄다.

당시 희망퇴직에서 150여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났다.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 공장 가동 중단으로 생긴 유휴인력 1천200여 명에 대해 11월부터 내년 6월까지 휴업을 하면서 평균임금의 40%만 지급하겠다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승인을 신청했지만 불승인 결정을 받았다.

근로기준법은 회사 경영 사정으로 휴업할 때 근로자에게 평균임금의 70%를 지급하도록 하면서 노동위원회가 승인한 경우 이보다 적게 지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불승인 결정에 따라 현대중공업의 부담은 더 커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유휴인력 1천200여 명은 교육을 받고 있거나 일부는 출근해 주변 정리를 하고 있다"며 "당분간은 추가적인 인력 구조조정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