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신임 사장에…배국환 前 기재부 2차관

현대그룹의 남북 경협사업 계열사인 현대아산은 12일 배국환 전 기획재정부 2차관(사진)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했다.

배 신임 사장은 행시 22회 출신으로 기획예산처와 기재부, 감사원 등에서 34년 동안 기획과 예산·감사 업무를 맡았다. 노무현 정부 시절 기획예산처 국장으로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해 남북 경협 경험도 풍부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현대아산은 다음달 중순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배 내정자를 공식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배 신임 사장은 남북 경협과 관련한 공직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현대아산의 도약과 새로운 남북 경협시대를 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