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자동차 내수·수출·생산이 조업일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0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23.6% 증가한 16만881대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조업일 증가와 개별소비세 인하 등의 영향으로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10월은 추석 연휴가 낀 작년 10월보다 조업일이 5일 많았다.

국산차는 22.9% 증가한 13만8천184대, 수입차는 27.6% 증가한 2만2천697대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싼타페와 K9 등의 신차 효과로 판매가 각각 25.0%, 22.9% 증가했다.

쌍용차도 렉스턴 스포츠 인기에 힘입어 판매가 36.0% 늘었다.

한국GM은 말리부, 트랙스 판매 증가로 7.8% 늘었다.

르노삼성도 QM6 가솔린 모델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판매가 24.0% 증가했다.

수입차는 화재 여파로 BMW 판매가 감소했지만, 벤츠와 렉서스 등의 판매가 늘면서 전체적으로 작년 대비 27.6% 증가했다.

수출은 조업일 증가와 신형 SUV 및 친환경차 수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작년 대비 32.2% 증가한 23만86대를 기록했다.

수출액은 39억2천만달러로 32.1% 증가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은 조업일 증가와 내수·수출 회복 등의 영향으로 36.0% 증가한 38만1천595대를 기록했다.

올해 월별 최고 실적이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북미와 유럽 등 대부분 지역 수출이 늘면서 36.9% 증가한 21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10월 자동차 내수·수출·생산↑…"조업일 증가 효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