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상공인 지원교육 혁신과 품질 제고를 위해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다.

소진공은 지난 8일 대전 서구 대전전용교육장에서 ‘국민주주와 함께하는 시민참여혁신단 오리엔테이션 및 간담회’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국민주주단은 주주(株主)의 권리행사와 같은 개념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국민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공익목적 달성을 위한 모니터링 및 의견을 개진하도록 하는 제도다.

간담회에는 국민주주단 곽주완 위원(경상권), 김장욱 위원(충청권)이 참여해 전문지식 및 경험을 토대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소상공인 지원정책 안내와 국민주주단의 활동 계획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해 소상공인·전통시장 교육 정책 전반에 대해 공유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소진공 전용교육장 활성화 방안 등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교육에 대한 불편사항을 점검했다. 앞으로 소진공의 역할과 혁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김흥빈 소진공 이사장은 “내년에도 국민주주단 제도를 통해 현장 중심의 대국민 서비스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계기로 공단과 국민 간 거리를 좁히고 소통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