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체크카드 연동이 장점
블랙핑크 콘서트 결제 지원도
비씨카드 'QR 결제' 시장 선점 나서

비씨카드가 QR코드를 활용한 결제 서비스 확산에 승부를 걸었다. 새롭게 바뀌는 결제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다. 지갑에서 현금을 꺼내지 않고 카드를 쓰는 시대가 온 것처럼, 스마트폰 QR코드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 보편화될 수 있다고 비씨카드는 보고 있다. 이를 반영해 이문환 비씨카드 사장(사진)은 내년 주요 경영 전략 중 하나로 QR코드 결제 확대를 제시했다.

비씨카드는 지난달 1일 QR코드 결제를 본격 도입했다. 비씨카드 간편결제 앱(응용프로그램) ‘페이북’에서 QR코드를 켜면 가맹점에서 이를 스캔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이 서비스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모두 연결돼 잔액을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제로페이’나 기존 간편결제 플랫폼 ‘카카오페이’ ‘페이코’의 QR코드 결제 방식과 가장 차별화되는 점이다. 제로페이 등의 QR코드 결제는 연결 계좌에 잔액이 없으면 이용할 수 없다. 신용공여 기능 없이 구매자 은행계좌에서 판매자 은행계좌로 돈을 넘겨주는 방식이어서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카드 결제의 장점에 QR코드가 갖는 편의성을 결합했다”며 “정보기술(IT)의 발달로 결제 방식이 변하는 데 대응하면서 경쟁력도 키울 수 있는 기회라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사용 가능한 가맹점이 적다는 게 비씨카드의 고민이다. 현재는 QR코드 인식 리더기가 설치된 GS25 전국 편의점과 서울 동대문 두타몰, 노량진수산시장 등 1만4000여 개 가맹점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이에 따라 비씨카드는 QR코드 결제 체험 기회를 적극 제공하면서 확산 속도를 앞당길 계획이다. 비씨카드가 10~11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가수 블랙핑크 콘서트 현장에 QR코드 결제를 지원하는 것도 이 같은 전략에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