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CJ대한통운(140,500 +1.08%)은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은 2조4184억원으로 29.1%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52억원으로 52.2% 감소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매출과 물류 매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며 전체 매출액이 증가했다"며 "다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과 택배 신규시설 초기가동에 따른 일회성 비용 등이 수익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15억원으로 분기 기준으로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2분기 매출액은 2조2846억원, 3분기는 2조4184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택배 물량 증가와 베트남 등 외국 택배 회사 인수합병 덕분에 매출은 꾸준히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올해 3분기 연속으로 지난해보다 줄었다.

CJ대한통운은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인건비가 증가한 것 등을 수익성 악화 원인으로 분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