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는 중국 하드웨어 액셀러레이터(창업지원기관)인 따궁팡(大公坊)과 ‘한·중 하드웨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의 상호 진출 및 기관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따궁팡은 중국 정부가 공인한 액셀러레이터다. 선전 내 6곳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사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작업 공간을 말한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