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기술 가진 스타트업에
내년까지 10곳 이상 투자
현대모비스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센터를 열고 미래 자동차 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업 투자를 본격화한다. 내년까지 10곳 이상의 글로벌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실리콘밸리에 첫 오픈이노베이션센터인 엠큐브를 연다고 4일 발표했다. 중국 선전에 있는 연구소도 투자 기능을 더해 엠큐브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실리콘밸리 엠큐브를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자동차와 외부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시스템), 인공지능(AI) 등 미래차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투자하는 핵심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내년에 문을 열 예정인 선전 엠큐브는 AI와 빅데이터에 특화된 거점으로 운영한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스타트업과 함께 현지에 최적화된 미래차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전은 중국의 혁신 성장을 이끄는 상징적인 도시로,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기에 적합한 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엠큐브를 통해 현대자동차의 실리콘밸리 이노베이션센터인 현대크래들과의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엠큐브는 미래차 기술을 구성하는 기초 요소기술 투자에 집중한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