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채택 위해 독립성·익명성 문제 해결돼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규모의 상장지수펀드(ETF)를 운용하는 미국계 자산운용사 블랙록(BlackRock)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시장이 합법화되면 ETF를 출시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BC 보도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뉴욕타임즈 딜북 컨퍼런스'에 참석한 래리 핑크 CEO는 "암호화폐 시장에 절대 투자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이 아니며 합법화되면 ETF를 출시할하겠다"고 밝혔다. 암호화폐 합법화로 불명확성이 해소되면 ETF를 출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단 암호화폐 합법화를 위해서는 암호화폐의 독립성이 오히려 대규모 채택을 위한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봤다. 그는 "궁극적으로 정부가 허용해야 할 것"이라며 "조세회피 등 불법적 자금 흐름에 대한 파악이 되지 않는 등의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이 마련되기 전까지는 어느 정부도 허용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의 익명성 역시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면서 "어느날 우리가 가치가 저장된 전자화폐를 사용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세계 어디에서도 불법 행위에 쓰이는 가치 저장 수단을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선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의 강력한 신봉자"라며 모기지(mortgage)와 관련된 계약 증서 소유권 등 모든 서류작업에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랙록은 지난해 기준 6조2880억달러(약 7094조원) 규모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지난 7월 블랙록이 비트코인 투자를 위한 실무그룹을 편성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비트코인 시세가 하루 만에 4% 이상 상승하는 등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영향력도 강하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