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업체 롱다운 뛰어들어 경쟁심화
이른 추위 '롱·숏패딩 불티'…10월에 최고 40%↑

갑작스러운 추위로 각종 '패딩'이 최근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다.

업계는 올겨울 예년보다 추울 것으로 예상하고 작년보다 패딩 물량을 대폭 늘려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 인기를 독차지한 종아리를 덮는 롱패딩 외에 올해는 무릎의 절반 정도 길이의 하프롱이나 숏패딩 등 다양한 스타일이 고루 인기를 끌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디스커버리 패딩 판매량은 28일 기준 한 달간 작년 동기보다 40% 증가했다.

디스커버리는 작년에 롱패딩(21만장)을 포함해 겨울 다운을 62만장가량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어 '노세일' 브랜드로 유명하다.

질스튜어트스포츠는 작년에 인기를 끈 이른바 '박서준 롱패딩'의 올해 새로운 스타일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면서 작년 동기 대비 500%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라푸마의 롱패딩도 9월 중순 이후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신소재 패딩과 아이돌 굿즈 등으로 구성된 스페셜 패키지 상품이 한 달도 안 돼 1천 세트가 완판됐다.

K2가 올해 본격적으로 새로 출시한 다운 판매량도 지난달 말 기준 롱패딩 7만장을 포함해 모두 14만장으로 집계됐다.

8월에 진행한 선다운 판매도 작년 동기보다 78% 늘어났다.

K2 관계자는 "일부 롱패딩은 리오더에 돌입했다"며 "지난해 조기 완판된 일명 '수지패딩' 등 다양한 제품이 12월 말까지 매장에 순차적으로 입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더의 '박보검' 롱패딩 판매율도 작년보다 30% 높아졌다.

아이더 측은 나르시스 롱패딩이 리오더(재주문)가 들어갈 정도로 반응이 좋다고 전했다.
이른 추위 '롱·숏패딩 불티'…10월에 최고 40%↑

업계는 올해는 패딩 스타일(모델)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여러 모델이 고른 판매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주 고객층도 10∼20대에서 30∼40대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디스커버리 제품 소재나 색채, 디자인을 창의적으로 변주해 롱패딩 스타일의 스펙트럼을 넓혀 개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이나 키에 편안하게 맞는 기장 개발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고객층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키즈와 여성 다운 제품군이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는 등 소비 연령대가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디스커버리 관계자는 "롱패딩이 더는 특정 연령층의 전유물이나 유행을 타는 의류가 아니고 전 연령대에서 고루 인기를 끌며 스타일에 맞는 제품을 구비하는 필수품으로 인식되면서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K2도 블랙 중심의 롱패딩이 올해 4가지 색깔로 출시되는 등 다양화했다.

일부 색깔 롱패딩 제품은 매장에 입고되지 않았지만, 선주문만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이양엽 K2 의류기획팀 부장은 "올해 겨울 한파가 예상되면서 일찍 롱패딩을 구매하는 고객이 많다"며 "특히 30대 이상에서 롱패딩 구매를 늘리고 있으며 퀼팅형 롱패딩 외에도 퍼가 달리거나 일상에서 데일리로 입을 수 있는 롱패딩 스타일이 인기"라고 말했다.

노스페이스는 작년에 국가대표 롱다운에 이어 올해도 아웃도어를 비롯해 화이트라벨, 키즈 등 모든 라인에 걸쳐 작년보다 2.5배 늘린 스타일 수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경량성과 보온성 등을 강화한 초경량 구스 롱다운인 대표 제품 '수퍼 에어 다운' 등 다양한 제품이 리오더를 받으며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머렐은 올해 처음으로 키즈 롱패딩 시장에 합류했다.

무릎까지 내려오는 기장에 구스 다운 충전재를 써 가볍고 보온성이 우수한 키즈 벤치다운 2종을 선보였다.
이른 추위 '롱·숏패딩 불티'…10월에 최고 40%↑

숏패딩 등 다양한 제품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아이더는 덕다운 충전재를 사용한 숏 다운재킷을 이날 출시했다.

아이더가 내놓은 제품은 보온성과 경량성에 트렌디한 캐주얼룩을 연출하기 좋은 항공점퍼 스타일의 다운재킷과 젊은 세대에게 인기 있는 오버핏 숏 다운재킷으로 스타일과 활동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송제영 아이더 의류기획팀장은 "스타일이 개선된 롱패딩과 함께 활동성과 편의성이 높은 숏패딩이 오버사이즈로 나와 인기를 얻고 있다"며 "숏다운 재킷은 다양한 색상과 디테일로 야외활동이나 출퇴근 등에 스타일링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도 이날 방풍, 방수, 경량화 등 뛰어난 기능성과 스타일을 갖춘 '심리스 다운 컬렉션'을 출시했다.

이번 컬렉션은 롱패딩인 다운 롱코트'를 비롯해 기장 별로 3개 디자인에 합리적인 가격대라고 설명했다.

휠라 관계자는 "올겨울 추위가 일찍 찾아오고 길게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 속에 기존 롱패딩 외 색다른 아이템에 갈증을 느끼는 소비자들을 위해 숏패딩도 내놓는 등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겨울철 아우터 판매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 내에선 작년보다 많은 브랜드가 다양한 색상과 다자인의 롱다운 제품을 쏟아내 고객은 선택의 폭이 넓어졌지만, 브랜드간 경쟁이 심화해 회사별 판매 실적이 둔화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 가을겨울 시즌에는 여성·남성복, 캐주얼, 제조·직매형 의류(SPA) 등 모든 업체가 롱패딩 등 다운을 만들어 판매하는 등 작년 대비 입고량을 대폭 늘려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른 추위 '롱·숏패딩 불티'…10월에 최고 4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