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아름지기와 업무협약
복원사업에 1억3500만원 지원
최영범 효성그룹 커뮤니케이션실장(왼쪽부터), 정재숙 문화재청장, 신연균 아름지기 이사장이 31일 창덕궁 복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효성 제공

최영범 효성그룹 커뮤니케이션실장(왼쪽부터), 정재숙 문화재청장, 신연균 아름지기 이사장이 31일 창덕궁 복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효성 제공

효성그룹은 31일 창덕궁 가정당에서 문화재청,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함께 대조전과 희정당의 내부 보존관리와 전통방식 공간 재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1억3500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후원금은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의 대한제국 시절 모습을 재현하는 데 활용된다. 대조전과 희정당은 조선 왕과 왕비의 침전으로 사용되다 후기에는 집무실로 쓰였다. 1917년 화재로 소실된 뒤 1920년 재건돼 대한제국 순종황제가 마지막까지 이용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샹들리에, 카펫, 유리 창문 등 내부 공간을 당시 모습 그대로 재현해 전기·조명시설 등 신기술을 도입한 20세기 초 근대 궁궐의 생활상을 되살릴 예정이다.

현재 전각 내부는 개방이 제한돼 있다. 문화재청은 전각 내 샹들리에와 전기시설을 보수하는 등 복원 작업을 거쳐 11월 시범 개방에 이어 내년 봄 일반 시민에게 공식 개방할 계획이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이 본모습을 찾아 시민들에 공개되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문화재 지킴이’ 기업으로서 아름지기 재단과 함께 더 다양한 문화재 보호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효성은 문화예술 후원의 일환으로 2006년부터 창덕궁 덕수궁 등에서 임직원들이 환경정화활동을 해왔다. 효성은 지속적인 궁궐 환경정화활동과 함께 이번 재현사업 후원을 통해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지킴이 기업으로 위촉됐다. 앞으로도 문화재 보호활동을 비롯한 교육, 봉사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