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0일 오전 금융위원회 긴급 간부회의를 개최해 "증시 안정을 위한 컨틴전시 플랜(위기대응 비상계획)을 면밀히 재점검해 필요시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금융시장 점검 결과, 채권 시장·외환시장·단기자금 시장 모두 안정된 가운데 주식시장의 변동성은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근 주식시장 변동성이 커진 이유는 각 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우려 등으로 기업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이라는 심리적 요인이 크게 작용했다고 풀이했다.

최 위원장은 "변동성이 다른 신흥국에 비해 다소 큰 상황이지만, 경상수지 등 한국의 거시변수는 여전히 견조하다"며 "전반적인기업 이익 전망 등 미시변수도 나쁘지 않은 만큼, 한국경제의 기초체력을 믿고 차분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경각심과 긴장감을 가지고 금융시장 동향과 글로벌 자금이동 등에 대한 상황 분석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29일 발표한 코스닥 스케일업 펀드 투자 개시 △불법 공매도와 시세조종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적극 대응 △자본시장 혁신과제 마련 등 시장안정조치도 속도감 있게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최 위원장은 "증시 안정을 위한 컨틴전시 플랜을 면밀히 재점검해 필요시 가동할 준비를 하되, 시장 심리를 안정시킬 수 있는 조치 등 경제팀 전반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