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수 있는 것 준비중"…증권거래세 감면 가능성에는 "신중해야"
"고용·산업 위기지역에 1천747억원 지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국내 증시 불안과 관련해 "해외 기업설명회(IR), 기관투자가 역할 제고, 필요하면 일부 제도적 개선까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2018 상생과 통일 포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주식시장을 포함한 금융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여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불안정이 지속할 경우 상응하는 대책을 내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위기대응 비상계획)이 있다"며 "너무 가볍게 움직일 것은 아니지만, 시장을 좀 더 예의주시하면서 앞으로 추이를 보겠다"고 덧붙였다.

증권거래세 인하나 폐지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이론적으로는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정도까지 나가기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할 수 있는 것을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고용·산업 위기지역 지원 방안을 놓고는 "창원, 군산, 통영, 울산 등 9개 지역과 조선·자동차 업종에 대해 1천747억원 규모의 목적예비비를 동원하는 대책을 만들고 있다"며 "정부가 많은 지원을 통해 빠른 시간 내 역동성을 찾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목적예비비 편성안이 의결되면 곧장 집행에 나설 계획이다.

정부의 위기 지역 지원은 이번이 3번째다.

공유경제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에 대해서는 이해관계 조정을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공유경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전향적인 방향을 제시했고 문제는 어떤 방법과 속도로 할 것이냐"라며 "이해조정 등 대안이 나올 수 있게 하고 기존에 사업하는 분의 잠재적 피해에 대한 합리적 보상이 충분히 감안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연 "증시 불안정 지속시 해외IR·제도개선 고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