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법인분리 대화요청' 요구에 바라 회장 회신 보내
"신설법인, GM의 장기적 결속 강화"
"머지않아 노조·이해관계자들 만날 것"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사진)이 최근 법인분리 문제로 노사 갈등이 커지고 있는 한국GM이 오랫동안 생존하기 위해선 "글로벌 경쟁력 확보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 "한국GM, 글로벌 경쟁력 확보해야"

29일 한국GM 노동조합은 지난 23일 임한택 지부장 명의로 보낸 면담 요청 편지에 대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바라 회장의 회신을 공개했다.

바라 회장은 회신에서 "자동차산업은 매우 경쟁적이며 생존을 기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한국GM이 지속적 개선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며 "전담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신설법인)의 설립은 한국에 대한 GM의 장기적 결속을 더욱 강화시켜 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특화된 부문은 집중된 경영, 비용에 대한 증가된 투명성 및 개선된 운영효율의 이점들을 얻게 돼 GM이 한국에 미래의 연구개발 업무를 배정하는데 있어 더욱 매력적인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인분할이 연구개발 회사와 생산부문 모두가 수익을 내고 독자생존한 사업부문으로 각각 자립할 수 있도록 해주는 중요한 단계라는 설명이다.

바라 회장은 "지난 5월에 획기적인 노사 협약이 도출되지 못했더라면 경영정상화 계획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견고하고 지속가능한 한국GM을 구축하는데 있어 노조의 의지와 참여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바라 회장의 서신에는 조속한 시일 내에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바라 회장은 "방문 시 노조 지부장을 비롯한 다른 주요 이해관계자들을 만나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면 법인분리 전인 11월 중에 방문해 노조와 담판 짓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노조 측은 바라 회장에게 서신을 보낸 이유에 대해 "카허 카젬 사장이 노동조합이 요청한 수차례의 대화 요청을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법인분리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철수나 매각, (공장) 폐쇄 등 불확실성에 대해 명확한 확인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