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아이더·네파·K2·블랙야크 등
보온력 높인 新제품 출시

스웨덴 그라니트, 신사동 상륙
북유럽 감성 인테리어 제품 판매
더 화려해지고 더 따뜻하게…롱패딩 열풍 한 번 더!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분다.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방한 의류가 꼭 필요한 겨울이 성큼 다가온 느낌이다.

올해 아웃도어 업체들은 보온성을 높이되 평상복으로 입기 좋은 디자인의 롱패딩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등산을 갈 때나 단풍 구경을 갈 때, 강변을 산책할 때는 물론 출근용으로도 입기 좋은 게 특징이다. 아웃도어 브랜드가 롱패딩으로 대목 잡기에 나섰다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는 집안을 따스하게 꾸밀 수 있는 인테리어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올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는 신제품이 적지 않다.

◆더 길~어진 롱패딩

올해 롱패딩은 더 풍성하고 길어졌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의 ‘스테롤 롱패딩 시리즈’는 작년 겨울 큰 인기를 끌었던 ‘스테롤 롱패딩’에 기능성을 더하고 디자인을 세분화한 신제품이다. 가볍고 보온 능력이 뛰어난 프리미엄 충전재를 넣어 강추위에도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시켜 준다. 움직임이 편하도록 롱패딩 옆쪽 끝에 트임을 넣었다. 길이는 무릎 길이,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길이 중에 고를 수 있다.

대표 제품인 ‘스테롤 구스 롱패딩’은 최상급 헝가리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했고 종아리까지 내려와 몸을 감싸준다. 너무 긴 롱패딩이 부담스럽다면 무릎을 살짝 덮는 길이의 ‘스테롤 구스S 롱패딩’을 추천할 만하다. 헝가리 구스다운을 넣었고 밤에 안전하게 입을 수 있도록 반사 소재로 로고를 제작했다.
더 화려해지고 더 따뜻하게…롱패딩 열풍 한 번 더!

도심에서 입기 좋은 색상의 롱패딩도 눈길을 끈다.

네파는 겨울 도시에 어울리는 ‘어반 컬러’로 롱패딩을 제작했다. 새로 출시한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신비로운 느낌의 미스트, 블랙보다 더 세련된 느낌의 네이비로 나왔다. 블랙, 화이트를 주로 사용하는 다른 제품과 차별화했다. 차분한 미스트, 네이비 색상의 롱패딩은 평소 출근용 옷 위에 입기에도 부담이 없다. 프리미아는 일명 ‘전지현 패딩’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네파 관계자는 “올해 더 세련된 색으로 제작해 평상복으로 활용하기 좋다”며 “특히 에어볼륨 시스템 등 보온력을 높이고 날씬해 보이는 사선 퀼팅을 넣은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더 화려해지고 더 따뜻하게…롱패딩 열풍 한 번 더!

◆남다른 색상으로 독특하게

여성스러운 색감을 강조한 곳도 있다. K2는 지난해 ‘수지 패딩’으로 불리며 완판됐던 ‘아그네스’ 롱패딩을 올해 업그레이드해 내놨다. 지난해보다 구스 충전재를 7% 더 넣었고 핑크, 블루 색상의 퍼(fur)를 모자에 달았다. 목이 닿는 부위에 까만색 기모 소재로 안감을 덧댔고 풍성하면서도 여성스러워 보이는 코쿤 스타일로 제작했다. 올해는 블랙, 화이트 외에 네이비, 카키 색으로도 내놨다. 제품마다 핑크, 블루 등 각기 다른 색상의 퍼를 달아 포인트를 줬다.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보온성을 높인 의류를 출시했다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는 집안을 더 풍성하게 꾸밀 수 있는 인테리어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스웨덴의 ‘그라니트’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최근 수입한 브랜드로, 북유럽 스타일의 인테리어 제품을 주로 판매한다.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문을 연 그라니트 플래그십스토어는 은은한 조명과 따뜻한 느낌의 쿠션, 침구류, 주방기구와 수납용품, 욕실용품, 가방, 액자, 화분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한다. 자연 친화적 소재, 재활용 소재를 사용했고 색감도 은은해 어느 가구와도 잘 어울린다.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올겨울 블랙야크의 ‘명산 100’에 참가할 것을 추천한다. 전국의 명산 100곳을 찾아가 정상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면 전문가인 셰르파가 심사 후 인증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나만의 등산 기록을 만들어간다는 의미가 있다.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어울리며 지역별 이벤트, 정기 산행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다. 블랙야크에 따르면 현재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에 가입한 사람은 총 7만7000명에 달한다. 지금까지 90만 개가 넘는 산행 인증을 남겼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명산 100에 참가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준다”며 “산이 갖고 있는 힘, 사람을 위로하고 변화시키는 힘을 더 많은 사람과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